경제용어사전

윈스

[WINSS]

미국 경제전문지 마켓워치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글로벌 강세장을 이끌어온 팡(FAANG: 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 지주회사 알파벳)의 아성이 흔들리면서 이들의 투자 대안으로 제시한 회사들. 웨이보·엔비디아·서비스나우·스퀘어·쇼피파이의 영문 첫머리를 따서 만든 용어다.
웨이보는 ‘중국판 트위터’로 불리는 소셜미디어 업체로 2017년 말 기준으로 사용자는 3억7600만 명이다.
그래픽처리장치(GPU)를 개발한 엔비디아는 가상화폐 채굴, 자율주행 자동차, 인공지능(AI) 분야가 성장하며 주목받고 있다. 서비스나우는 클라우드 솔루션, 스퀘어는 모바일 결제 시스템을 개발했다. 쇼피파이는 전자상거래 플랫폼 대행 업체다.

  • 에어로겔[aerogel]

    공기를 의미하는 ''aero''와 3차원 네트워크 구조를 의미하는 ''gel''의 합성어....

  • 이란식 핵해법

    단계적으로 비핵화하는 대가로 단계적으로 보상하는 방식이다. 미국 등 주요 6개국은 이란 ...

  • 얼리어답터[Early-adopter]

    early와 adopter의 합성어. 혁신제품이 출시될 때 일정수준의 위험을 감수하더라도 ...

  • 임금체불보증보험

    외국인근로자의 임금체불에 대비하기 위해 가입하는 보험. 2004년 9월 외국인 근로자 고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