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세계지정학적 위험지수

[geopolitical risk index, GPR]

1900년부터 현재까지 세계 주요 언론에 언급된 비경제적 혹은 사회경제적 요인을 종합해 2000~2009년을 기준으로 세계 지정학적 위험이 악화 혹은 완화됐는지를 알 수 있는 가장 객관적인 지표로 미국 중앙은행(Fed)이 개발했다.

GPR 지수는 1차대전 당시 372포인트까지 치솟으면서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뒤이어 2003년 미국의 이라크 공습 당시 362포인트, 2차대전 당시 346포인트, 1982년 포클랜드 전쟁 당시 272포인트까지 올랐다. 2017년 들어서는 북핵 문제를 둘러싼 주변국 간 갈등과 각국 대통령이 잇달아 탄핵에 몰리면서 GPR 지수가 300포인트대까지 급등하고 있다.

시기별로는 금융위기 이전에는 비경제적 요인, 그 이후에는 사회경제적 요인에 따라 GPR 지수가 높아지고 있는 점이 눈에 띈다.

  • 스마트 금융

    스마트 폰과 같은 이동통신 단말기를 이용한 금융서비스. 스마트 폰등을 이용해 대출 신청이나...

  • 신탁보수

    신탁형 상품에 투자할 때 금융회사에 매년 지급해야 하는 상품관리 수수료. 계좌 평균 잔액에...

  • 상호금융

    농협·수협·축협의 단위조합 등을 통해 제한된 형태로 예금과 대출을 취급하는 것을 말한다. ...

  • 사드[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미국의 고(高)고도미사일방어체계. 미국의 군사기지를 공격하는 미사일을 격추할 목적으로 록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