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대상포진

[herpes zoster]

몸에 띠 모양으로 발진과 물집이 일어나는 질환으로 가려움증, 통증 등을 동반한다. 수포는 2주에 걸쳐 변하는데 여러 개의 물집이 무리를 지어 나타난 뒤 고름이 차면서 탁해지다가 딱지가 된다. 대상포진으로 인한 통증은 그 정도가 매우 심하다. 수십 개의 바늘로 찌르는 듯하거나 번개가 내리치는 것 같은 통증을 호소한다. 마약성 진통제를 사용해야 할 정도로 고통이 심한 환자도 있다.
대상포진에도 골든타임이 있다. 발생 후 72시간 이내에 치료를 시작하면 각종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

치료가 늦으면 수포와 발진이 없어지더라도 2차 감염이 생기거나 강한 통증이 수개월에서 수년까지 지속되는 ‘대상포진 후 통증 증후군’에 시달릴 수 있다. 고령자의 약 30%가 통증증후군을 호소한다. 면역기능이 정상인 사람도 유병률이 7.9% 정도다. 대상포진 후 통증 증후군이 생기면 밤낮을 가리지 않는 심한 통증을 호소하게 된다. 불면증, 우울증이 생겨 일상생활은 물론 학업이나 생업에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골든타임 안에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기 위해서는 평소 대상포진의 증상을 알고 있다가 이상 증상이 있을 때 바로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대상포진 초기 3~4일 정도는 감기몸살처럼 권태감, 발열, 오한 등의 증상을 보인다. 이때는 피부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다른 질병으로 오해하기 쉽다.

대상포진이 단순 포진이나 발진과 다른 점은 바이러스가 침투한 신경절 부위에 따라 병변이 띠 모양으로 나타난다는 것이다. 오른쪽이나 왼쪽으로 한 가닥씩 나와 있는 신경 줄기를 따라 퍼지며 증상이 한쪽으로만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만약 물집이 몸 한쪽에 띠를 이뤄 나타났다면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자가처치를 시도하다간 증상만 악화할 수 있다.

포진 발생 72시간 안에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시작해 1~2주 정도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통증이 심하다면 신경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병이 확장되는 것을 막고 이후 통증 증후군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대상포진 예방을 위해서는 체내 면역세포 기능을 강화하고 질병을 예방하는 비타민D가 필요하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국민의 72%는 비타민D 농도가 20ng/mL(정상치는 30ng/mL 이상)에도 미치지 못한다. 평소 야외활동이 적고 매일 선크림을 사용한다면 비타민D 섭취에 신경써야 한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 사이 20분 이상 햇볕을 쫴 비타민D를 합성해야 한다.

예방백신도 도움이 된다. 백신을 접종하면 대상포진 발생률이 절반으로 떨어진다. 대상포진으로 인한 통증도 40% 정도 줄어든다는 보고가 있다.

  • 대기오염총량제

    대규모 공장이나 화력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 실시하는 제도. 공장이나 발...

  • 다중서비스 지원플랫폼[Multi-Service Provisioning Platform, MSPP]

    통신사업자가 고객 전용 서비스 증설시 추가 망을 구축할 필요 없이 전용회선·음성·이더넷(근...

  • 딩크족[double income no kids, DINK]

    여피족 이후에 나온 것으로, 미국의 베이비 붐 세대의 생활양식과 가치관을 대변하는 용어. ...

  • 데이터 거래소

    다양한 산업분야의 데이터를 수집 가공한 공급자와 데이터 수요자가 만나 데이터를 사고 파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