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폴리케톤

[Polyketone]

일산화탄소와 에틸렌, 프로필렌을 공조합시켜 만드는 신소재로 효성이 2013년 세계최초로 개발했다. 폴리케톤은 열과 마찰, 충격, 화학물질 등에 견디는 능력이 좋아 금속을 대체하는 공업용 플라스틱 소재로 쓰인다. 특히 플라스틱 나일론과 비교해 충격에는 2배, 마찰에는 최고 14배 뛰어나 자동차와 전자부품 등 산업용 소재로 쓰일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일본 등이 1980년대 이후 상용화에 도전했으나 번번이 실패했다. 2004년부터 폴리케톤 연구를 시작한 효성이 10년 만인 2013년 양산기술을 확보한 뒤 미국 독일 등의 150여개 업체로부터 품질 인증을 받고 시제품을 납품하기 시작했다. 국내 133건, 미국 유럽 등 해외에서 27건의 관련 특허 출원과 등록을 마쳤다.

  • 포어클로져[foreclusure]

    저당물에 대한 반환권을 상실하는 것, 즉, 주택이나 건물을 구입하고 e담보대출금을 갚지 못...

  • 핌코[PIMCO]

    1971년 ‘채권왕’으로 불린 빌 그로스가 설립한 세계 최대 채권운용회사. 초기에 자산규모...

  • 프로그램 매매[program trading]

    기관투자가가 컴퓨터 프로그램을 통해 여러 종목을 일시에 대량으로 자동매매하는 방식의 거래를...

  • 표준투자권유준칙

    개인투자자가 금융투자상품에 가입하기 전 금융상품판매사는 개인투자자로부터 투자경험, 재산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