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공매도 잔고 보고제도

 

주식 발행량의 일정 비율 이상으로 공매도 포지션을 쌓은 것에 대해 투자자가 해당 주식의 종목명, 투자자의 성명 등 인적 사항, 발행 주식 수 대비 공매도 포지션 비율 등을 금융당국에 보고토록 하는 제도. 공매도에 의한 시장교란과 주가 왜곡을 막아 투자자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호주, 독일, 프랑스 등 상당수 선진국이 공매도 보고제도와 공시제도를 동시에 시행하고 있다. 한국도 2012년 8월 30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이에 따라 상장사 발행 주식의 0.01% 이상 공매도 포지션을 가진 투자자는 금융감독원에 의무적으로 이 사실을 보고해야 했다. 영국(0.25%) 일본(0.25%) 홍콩(0.02%) 등 주요 선진국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기준이 엄격한 편이다. 증권사 등이 주식시장유동성을 공급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공매도를 한 것은 포지션 계산에서 제외된다.
하지만 2016년 6월 30일부터는 잔고가 0.01% 이상이어도 평가액이 1억원 미만이면 보고의무를 면제받게 된다. 다만 평가액이 10억원이 넘을 경우 잔고에 관계없이 보고해야 한다.

  • 국책은행[government-run bank]

    정부가 특정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특별법에 의해 설립한 은행. 한국은행·산업은행·기...

  • 경쟁매매

    매수·매도 쌍방이 복수로서 상대방에게 매입·매도 희망가격을 제시케 하여 그 가운데 가장 유...

  • 공동면적

    공동주택중 주거전용면적 이외의 2가구 이상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계단, 승강기실, 복도, 옥...

  • 국경세[border tax]

    미국 기업이 해외에서 제품을 생산한 후 미국으로 역수출하는 경우 높은 관세를 부과하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