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차등의결권제도

[dual class stock]

보통주 보다 의결권을 더 많이 가진 주식을 발행하는 것을 허용하는 제도. 차등의결권 제도가 도입되면 한 주만으로도 주주총회 의결사항에 대해 절대적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황금주 등을 발행할 수 있다. 차등의결권은 창업주가 자신의 지분율을 희석시키지 않고도 외부 자금을 끌어들일 수 있는 게 장점이다.

그러나 황금주와 마찬가지로 주주들 간의 평등권을 지나치게 해친다는 지적을 받기도 한다.

영국과 미국등에서는 활용되고 있는 제도이다. 미국 포드사의 대주주는 3.7%의 지분으로 40%의 의결권을 갖고 있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주식을 A형과 B형으로 나눴다. A형은 주당 1표의 의결권을 갖는 보통주다. 래리 페이지, 세르게이 브린, 에릭 슈밋 등 공동 창업자들이 보유한 B형의 의결권은 A형의 10배에 이른다. 페이스북 역시 A주와 B주로 발행됐다. B주에는 주당 10표의 의결권이 주어졌다. B주는 저커버그를 비롯해 페이스북의 주요 임원이 갖고 있다. 저커버그는 B주의 85%가량을 보유하고 있다.

  • 차이나 리스크[China Risk]

    중국에 대한 수출의존도가 높은 기업이나 국가가 중국이 긴축정책이나 경제적 취약성으로 인해 ...

  • 최고재무관리자[chief financial officer, CFO]

    기업의 경리 회계, 자금 등의 조직을 하나로 통합하여 이를 총괄하는 재무담당 최고 책임자....

  • 최고경영자[chief executive officer, CEO]

    조직에 대해 최고 관리책임을 지는 경영자. 최고경영자는 이사회에 직접 보고하고 회사 소유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