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중간배당

[interim dividend]

회사가 결산후가 아닌 사업연도 중에 하는 배당을 말한다. 회사채의 경우 1년에 4번 이자를 지급하듯 주주들에게도 수시로 배당할 수 있게 한 제도다. 중간배당은 기중(期中)의 영업실적과 이후 추정실적을 감안하여 배당률이 정해진다. 일반적으로 배당은 결산기가 끝난 후 주주총회에서 배당률을 정해 결산기말을 기준으로 주주에게 1년에 한번 실시하고 있으나 1997년 12월 13일 개정된 증권거래법중간배당제가 신설됐다.

즉, 상장법인이나 협회등록법인은 정관이 정한 바에 따라 사업연도 중 1회에 한해 일정한 날을 정해 이익배당을 할 수 있다는 것.

결산배당은 주총 결의사항이지만 중간배당은 이사회의 결의로 정해지며 현금배당만 가능하다. 중간배당제도가 자리잡힌 미국에서는 분기마다 사업보고서를 작성해야 하기 때문에 분기별 배당도 가능하다.

중간배당제는 매매차익 위주의 투자관행을 배당위주의 투자로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 기업들도 배당에 대한 신경을 쓸 수밖에 없기 때문에 외형성장위주의 경영보다는 수익성위주의 경영을 하게 됨으로써 경영체질을 강화하는 순기능을 할 수 있다.

중간배당을 받으려면 배당기준일(6월30일) 2거래일 전까지 매수해야 한다. 배당금 규모는 7월 이사회를 열어 결정하고 배당금 지급은 이사회 결의일 20일 이내에 이뤄진다.

관련기사

  • 이맘때쯤 눈여겨봐야 할 중간배당주

    상장사들의 주주환원 확대 흐름이 뚜렷해지고 있는 가운데 중간배당도 증가 추세다. 중간배당주는 저금리 기조가 지속하는 가운데 대외 변수들로 출렁이는 주식시장에서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올 들어 중간배당을 예고한 상장사는 36개사(22일 기준)다. 반기 결산 배당기준일이 오는 30일인 만큼 중간배당을 발표하는 기업은 더 추가될 수 있다. 중간배당을 한 상장사 수는 2013년 이후 매년 늘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013년 37개사에서 2014년 42개사, 지난해 46개사로 증가했다. 하반기 분기 배당을 결정한 종목까지 포함한 숫자여서 올해도 이를 뛰어넘을 가능성이 크다. 배당액 규모도 2014년 5344조원에서 지난해 1조1397억원으로 2배 넘게 불었다. 현대자동차(2687억원)와 우리은행(1683억원) 등이 지난해 처음 중간배당을 한 데다 2011년 이후 매년 주당 500원의 중간배당을 해온 삼성전자(1489억원)가 지난해는 배당액을 1000원으로 올려잡은 영향도 있다. 증권업계에서는 올해도 삼성전자뿐 아니라 현대자동차(주당 1000원) 포스코(주당 1000원) 등이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의 중간배당을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정동휴 신영증권 연구원은 “2012년 이후 6월 배당을 한 기업들은 6~8월간의 코스피지수 대비 평균 3.1%포인트의 초과수익률을 보였다”며 “배당락으로 인한 주가 조정까지 감안하면 상당히 양호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중간배당을 받으려면 배당기준일(6월30일) 2거래일 전까지 매수해야 한다. 배당금 규모는 다음달 이사회를 열어 결정하고 배당금 지급은 이사회 결의일 20일 이내에 이뤄진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

    2016-06-23
  • 자기신체사고담보

    보험 가입자가 자동차를 운전할 때는 물론 주차 등 관리를 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사고에 대해...

  • 자동조기상환

    상품의 만기가 도래하기 전 특정 시점에 사전에 정한 조건을 만족했을 때 곧바로 계약이 만료...

  • 자비바카[Zabivaka]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을 대표하는 공식 마스코트로 늑대를 의인화한 캐릭터이다. 회색 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