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알파스타

[AlphaStar]

구글 딥마인드와 스타크래프트 개발사인 블리자드사가 공동개발하고 있는 전략시뮬레이션 게임용 인공지능(AI).
블리자드와 딥마인드는 블리즈컨 2016에서 협력관계를 맺고 2017년 <스타크래프트2>의 API를 모든 유저가 접속하게 하고 딥마인드가 이를 기반으로 연구하는데 합의 했다. 이후 2019년 1월 25일 <스타크래프트2> AI ‘알파스타(AlphaStar)’의 개발 현황에 대해 공개하는 자리에서 딥마인드 트위치, 유투브 채널을 통해 알파스타와 인간 프로게이머 간의 게임을 중계했다.

알파스타의 승리로 AI가 체스, 바둑에 이어 PC 게임에서도 인간을 압도하기 시작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알파스타와 프로게이머 간 녹화영상으로 공개된 10개 경기에서는 알파스타가 모두 이겼다. 생중계된 마지막 경기에서는 프로게이머가 승리했다. 10승1패로 알파스타의 압승이었다.

정보기술(IT)업계에서는 이번 경기를 통해 구글의 AI 수준이 한층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어떤 AI도 프로게이머를 상대로 이긴 적이 없었다.





2017년 국내에서 치러진 첫 ‘인간 대 AI의 스타크래프트 대결’에서 국내 프로게이머가 4 대 0으로 완승했다.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인 스타크래프트는 바둑보다 AI가 접근하기 어려운 분야로 꼽힌다. 바둑과 달리 AI는 완전한 정보를 얻지 못한다.

바둑판에서는 모든 돌이 보이지만 스타크래프트에서는 이용자가 정찰하지 않은 지역은 검은 안개로 가려져 있다. 정찰을 해도 시간이 지나면서 적이 어디로 움직이는지 알 수 없다. 바둑은 선수가 교대로 돌을 두면서 계산할 여유가 있다. 스타크래프트는 실시간 게임이어서 AI가 연산할 시간이 부족하다.

또 바둑은 돌 하나의 선택만 고민하면 되지만 스타크래프트에서는 수십 종의 유닛을 한번에 관리해야 한다. 오리올 빈얄스 딥마인드 연구원은 “바둑은 돌을 둘 수 있는 곳이 최대 361개지만 스타크래프트의 선택지는 1억 개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딥마인드는 바둑의 알파고처럼 이미 공개된 프로게이머의 경기 내용으로 알파스타를 훈련시켰다. 알파스타를 여러 버전으로 나눈 뒤 서로 대전하는 방식으로 학습 단계를 높였다. 알파스타가 2주일간 연습한 양은 인간 기준으로 200년에 해당한다.

아직 갈 길은 멀어

알파스타도 알파고처럼 인간이 활용하지 않은 전략을 보여줬다. 처음부터 본진의 입구를 막고 초반 공격을 방어하는 프로게이머들과는 달랐다. 알파스타는 대부분 경기에서 입구를 막지 않았다. 유닛 제어 능력과 자원 수급은 프로게이머를 압도하기도 했다. 기습공격하고 피하는 시점이 절묘했다.

뷘시는 “알파스타가 이전에는 생각하지도 못한 전략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코민츠는 “애초 기대하지 않았던 인간적인 경기운영 방식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지적도 나온다. 국내 게임AI 개발회사 관계자는 “알파스타가 세계 최고 수준의 게임AI지만 인간과 100% 같은 조건으로 경기에 나서면 인간을 압도하지는 못할 것 같다”고 주장했다.

  • 에너지 소비효율 등급표시제도

    에너지 소비가 많고 보급률이 높은 제품을 대상으로 1∼5등급으로 에너지소비효율등급라벨을 부...

  • 운전자정보시스템[Driver Information System, DIS]

    차 안에서 하나의 모니터만으로 각종 멀티미디어 기기는 물론 스티어링휠· 도어·윈도·미러 등...

  • 어음부도율[dishonored bill ratio]

    어음부도율은 어음교환소를 통해 교환회부된 약속어음, 당좌수표, 가계수표, 자기앞수표 등 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