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급성심근경색

 

급성 심근경색은 관상동맥이 막혀 혈액이 돌지 않아 심장근육이 죽는 병이다. 날씨가 추워져 혈관이 수축하면 발생 위험이 커진다. 급성 심근경색은 돌연사의 가장 흔한 원인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급성 심근경색으로 의료기관을 찾은 국내 환자는 2013년 7만7256명에서 2017년 10만600명으로 급증했다. 여성보다 남성 환자가 3배 정도 많았다.

심장 근육은 관상동맥이라고 부르는 세 줄기의 혈관을 통해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받는다. 평생 펌프질을 하면서 혈액을 전신으로 보내준다. 관상동맥에 문제가 생기면 심장 근육으로 산소와 영양분이 공급되지 않고 심장이 멈출 위험이 커진다. 급성 심근경색은 기온이 낮을수록 환자가 늘어난다. 고령 환자들이 기온의 영향을 더욱 많이 받는다. 대개 여름에 환자가 줄지만 아직 급성 심근경색 발생과 기후와의 관련성에 대해서는 완전히 입증되지 않았다.


흡연, 비만, 운동 부족, 가족력 등이 급성 심근경색 발생에 영향을 준다. 담배를 하루에 한 갑 피우는 남성은 급성 심근경색 위험이 3배 정도 높다. 흡연하는 여성은 이보다 더 위험하다. 담배를 피우지 않는 여성보다 6배 정도 위험하다. 비만과 운동 부족도 영향을 준다. 살이 쪘거나 운동하지 않는 사람은 10~50%까지 급성 심근경색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전적 영향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가족 중 급성 심근경색이나 협심증 등 관상동맥 질환 환자가 있으면 급성 심근경색 위험이 40~60% 정도 높아진다. 가족 중 60세 이전에 급성 심근경색으로 사망한 사람이 있으면 자신도 환자가 될 위험이 높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급성 심근경색은 증상이 생긴 뒤 2시간 안에 병원에 도착해야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그러나 국내 급성 심근경색 환자는 대개 140분이 지나서야 병원에 도착한다. 병원 도착 전에 사망하거나 완치가 어려운 상태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많다는 의미다. 증상이 나타나면 빨리 치료받을 수 있는 병원 응급실로 이동해야 한다. 119를 활용하는 것이 좋다.

심근경색 환자가 병원을 찾으면 혈관을 넓히는 치료를 한다. 나이가 많거나 당뇨병이 있는 환자, 심장 기능에 원래 문제가 있는 환자는 치료 결과가 좋지 않은 편이다. 치료 결과에 영향을 주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의료기관에 도착했을 때 환자의 상태다. 쇼크에 빠진 상태로 병원을 찾으면 생존율이 크게 떨어진다.

혈관을 넓히는 응급치료를 받은 뒤에는 질환이 재발하지 않도록 약을 먹어야 한다. 혈관을 넓히기 위해 스텐트(가는 관)를 넣었다면 혈전(피떡)을 녹이는 약을 복용해야 한다. 스텐트에 혈전이 생겨서 혈관이 다시 막히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급성 심근경색을 막기 위해서는 건강 수칙을 꼭 지켜야 한다. 담배는 끊고 술은 하루 한두 잔 이하로 줄여야 한다. 음식은 싱겁게 먹고 가능한 한 매일 30분 이상 운동한다. 날씨가 추울 때는 실내운동을 하는 것이 낫다.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를 정기적으로 측정하고 고혈압 당뇨 이상지질혈증 등을 꾸준히 치료해야 한다. 갑자기 가슴이 답답해지고 쥐어짜는 듯한 통증이 생기면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명치나 턱끝이 아프거나 소화가 안 되고 속이 쓰린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도 있다.

관련어

  • 기업경상이익률[financial expenses and ordinary income to total assets]

    자금 원천에 관계없이 기업에 투하된 총자본이 얼마나 효율적으로 운용되었는가를 나타내는 지표...

  • 공모채권[public bond]

    채권 발행사가 불특정 다수에게 채권을 매각하는 방법으로, 채권발행 업무를 전문적인 회사(증...

  • 개호보험

    신체장애나 질병 등으로 인해 중증의 후유장애가 남아 스스로 일상생활을 꾸려 나가지 못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