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코스닥 벤처펀드

 

코스닥 시장활성화 방안의 일환으로 도입이 결정된 펀드로 펀드 투자금의 절반을 혁신·벤처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2018년 3월5일 첫 선을 보였다.
유망 벤처기업에 자금이 흘러들도록 유도하기 위해서다. 코스닥 벤처펀드는 전체 자산의 15%를 벤처기업이 새로 발행하는 주식에 투자해야 한다. 비상장 기업 주식이나 상장사가 유상증자로 발행한 신주, 신규 상장기업의 공모주, 벤처기업의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가 여기에 포함된다. 여기서 말하는 벤처기업은 벤처기업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2조2항에 따라 기술성과 성장성이 높아 정부가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받은 기업이다.

나머지 자산 중 35%는 벤처기업이나 벤처기업 지정이 해제된 후 7년 이내인 코스닥 상장 기업 주식에 투자해야 한다. 코스닥시장에서 이 기준을 만족하는 종목은 577개다. 이들 종목의 시가총액을 합하면 128조원으로 코스닥시장의 46%를 차지한다.

코스닥 벤처펀드는 벤처기업 투자 비중을 강제하는 ‘채찍’과 소득공제, 공모주 우선배정이라는 ‘당근’을 함께 갖췄다. 이 펀드에 가입하는 투자자는 투자금 10%에 대해 300만원까지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코스닥 벤처펀드에는 공모형과 사모형 펀드가 있다. 각각 운용 방식에 차이가 있다. 공모형 펀드는 CB BW 등 메자닌 투자에서 제약이 있다. 공모형 펀드는 등급을 받지 않은 채권은 담을 수 없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쉽게 편입할 수 있는 메자닌 투자가 제한적이다. 메자닌 발행 기업은 통상적으로 비용 등의 이유로 신용평가사로부터 등급을 받지 않기 때문이다. 사모형 펀드는 이런 제약에서 자유롭다. 일부 헤지펀드 운용사는 사모형으로만 코스닥 벤처펀드를 내놓고 있다.

시장 변동성 위험에 대처하는 방식도 다르다. 사모형 펀드는 코스닥시장 급등락 리스크를 선물거래 등으로 헤지하면서 운용하는 반면 공모형 펀드는 특별한 요인이 없다면 시장 방향성을 그대로 추종하는 전략을 쓴다.

사모형 펀드는 투자금액이 크기 때문에 원금을 지키는 방향으로 운용할 수밖에 없는 반면 공모형 펀드는 기본적으로 시장 변동성을 안고 가는 전략을 편다. 코스닥시장이 활황세를 보이면 공모형 수익률이 사모형보다 좋게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 콜백 전화서비스[call back services]

    국가간 국제전화요금이 같지 않은 비대칭성을 이용한 국제전화서비스다. 미국 등 국제전화이용 ...

  • 커버드 콜 상장지수 펀드[covered call ETF fund]

    주식을 매입하는 동시에 해당 주식의 콜옵션을 파는 전략을 구사하는 펀드. 일반 주식형 펀...

  • 컨시어지 마케팅[concierge marketing]

    고객의 취향에 맞춰 종합적으로 안내하는 통합적 맞춤 서비스. ''차세대 경제학(Next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