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초고령사회

 

총인구 가운데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20% 이상인 사회. 14%를 넘는 경우를 고령사회라 한다.
한국보다 먼저 고령사회에 진입했던 일본이 초고령사회에 속한다.

총인구 가운데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14%를 넘으면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로 규정한다. 2015년 말 일본은 전체 인구 1억2711만명 중 26.7%인 3392만명이 65세 이상이다. 75세 이상만 전 인구의 12.9%인 1641만명에 달한다.

2005년 처음으로 순감소로 전환한 일본 인구는 2007년부터 10년 연속 줄었다. 급격한 고령화와 인구 감소로 과거 경제성장기에 구축한 사회 인프라와 복지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위기에 처했다. 공적연금 및 사회보장 재원 마련을 둘러싼 불안이 커지고 무연고 사회 같은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은 ‘단카이 세대’라고 불리는 1947~1949년생이 75세 이상에 접어드는 2030년 사회보장 관련 채무가 국내총생산(GDP)의 4배 수준인 2000조엔에 육박한다. 국민연금으로 나가는 돈이 1262조엔, 의료비가 458조엔, 요양 등 간병비가 247조엔 등이다.


상황이 악화하자 일본 정부는 ‘인생 90년 시대’를 전제로 2012년 ‘고령사회대책대강’을 마련했다. 1995년 제정한 옛 고령사회대책대강이 노년층을 시혜적 대상, 부양 대상으로 상정한 탓에 재정 부담이 급속도로 커져 결국 정책의 근본 틀을 바꿨다. 65세 이상 노인도 근로 의욕과 능력을 갖췄을 경우 취업을 적극 지원토록 했다. 고령자가 일하기 쉬운 다양한 고용 형태를 창출하고, 컴퓨터 등을 활용한 재택 근무자 수도 늘리도록 했다.

후생성 산하 국립사회보장 인구문제연구소에선 2060년까지 인구 1억명 선을 사수한다는 목표(1억 총활약) 아래 30년 가까이 출산장려 지원, 육아·복지 지원, 의료보험제도 개선 관련 연구를 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15년엔 1억 총활약 전담 장관을 임명하고 전담 조직을 만들어 보육과 노인 간병, 고령자 취업 등을 지원토록 했다.

  • 최고가격제[maximum price system]

    물가상승이 강하게 나타날 때 물가를 일정 가격이상 올라가지 않도록 하는 정부 정책. 즉 일...

  • 첨단주[hightech stock]

    컴퓨터, 반도체, 생체기술, 로봇기술, 전자와 같은 고도의 기술 분야와 연관된 회사의 주식...

  • 착용로봇[wearable robot]

    옷처럼 몸에 착용하고 동작 의도에 따라 근력을 증폭시켜 작업능력을 더해주는 로봇이다. 착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