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아리랑 2호

 

2006년 7월28일 러시아 플레세츠크 발사장에서 발사된 다목적실용위성. 처음으로 한국이 주도권을 쥐고 개발한 첫 실용위성이자 향후 고해상도 위성 개발의 계기를 마련한 위성이다.

아리랑 2호는 지상 656~680㎞ 상공의 우주궤도를 하루 14바퀴 반씩 약 4만6800회를 돌았다. 2013년 북한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실험 등 굵직한 역사의 현장을 지켜봤다. 2015년 10월초까지 찍은 영상은 해외가 244만8321장, 국내는 7만5404장에 이른다. 이는 지구 전체를 3.7회 촬영한 면적에 해당한다. 아리랑2호가 찍은 영상의 가치는 5323억원으로, 개발비 2633억원의 두 배를 웃돈다.

아리랑2호의 공식 설계 수명은 원래 3년이었지만 상태가 양호해 6년 더 운영됐다. 그러나 2015년 10월말로 임무를 더는 연장하기 않기로 결정함으로써 공식적으로 은퇴하게 됐다.

  • 일반회생

    서민이 주로 이용하는 ‘개인회생’과 달리 거액의 빚을 진 사람이 이용하는 제도다. 개인회생...

  • 웨어러블 로봇[wearable robot]

    옷처럼 입을 수 있는 로봇 기술을 말한다. 최근 의료공학 분야에서 가장 각광받는 부문 중 ...

  • 예비타당성조사

    사회간접자본(SOC), R&D, 정보화 등 대규모 재정 투입이 예상되는 신규 사업에 대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