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파이로 프로세싱

[pyroprocessing]

사용후 핵역료를 재처리하는 기술 중 액체를 활용하지 않는 건식 방법.

섭씨 500~650도의 고온에서 용융염(녹아내린 소금)을 이용해 쓰고 난 핵연료에서 유용한 핵물질을 분리해내는 방법이다. 핵연료를 금속물질로 변환시킨 후 이를 고온에서 녹여 우라늄과 플루토늄을 추출한다. 일반적인 습식 재처리방법과 달리 핵무기 연료인 플루토늄을 단독으로 분리할 수 없어 핵비확산성이 보장되지만 현재 개발 단계로 검증되지 않았다.

분리해낸 핵물질은 2028년 준공하는 4세대 원자로인 소듐냉각고속로(SFR)에서 연료로 이용된다. 물(경수·중수)이 아닌 소듐(Na)을 냉각제로 이용하는 이 원전은 우라늄-235 외에 우라늄-238, 플루토늄도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

우라늄은 핵분열이 가능한 우라늄-235와 핵분열이 되지 않는 우라늄-238이 있는데, 자연 상태에서는 우라늄-235가 0.7%밖에 들어 있지 않다. 파이로 프로세싱을 통한 핵연료 재활용과 고속로를 결합하면 ‘이론적으로’ 무한대로 핵연료를 재순환해 사용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3년간 전기를 생산하고 난 우라늄은 핵폐기물로 간주해 버렸지만 앞으로는 몇 번이고 재사용이 가능하다.

우리나라는 1997년부터 2017년까지 파이로프로세싱과 소듐냉각고속로(SFR)연구에 6764억원을 투입했으며 2020년까지 연구를 계속해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관련어

  • 팻테일 리스크[fat tail risk]

    테일리스크는 통계학의 정규분포에서 나온 말로 정규분포란 평균값을 중심으로 종모양으로 배치되...

  • 평균 회귀[mean reversion]

    금리에 균형 수준이 존재하고 금리는 이러한 균형 수준보다 약간 올랐다가 다시 내려오고 균형...

  • 페트로[petro]

    베네수엘라 니콜라스 마두로 정부가 발행하는 가상화폐. 세계 최초의 정부 주도 첫 가상화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