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닥터 코퍼

[Dr. Copper]

경기판단 지표로 흔히 쓰이는 구리를 의인화 해서 부르는 말. 구리는 원유나 금보다 지정학적ㆍ정치적 영향을 덜 받는 데다 자동차, 건설, 해운 등 제조업 전반에 재료로 사용된다. 그래서 구리 수요의 증감은 실물경제의 경기를 예측하는 경기 선행지표로 활용된다.

원자번호 29번(원소기호 Cu)인 구리는 은(銀) 다음으로 전기와 열 전도율이 높은 유용한 금속이다. 지구상에 널리 매장돼 있고 은과 달리 저렴하게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약 6000년 전 수메르인이 청동기시대를 연 이래 고대부터 무기, 화폐, 조각상, 장식품 등에 사용됐다. 현대에도 전선, 냉난방 배관, 라디에이터, 지붕재 등에 필수 금속이 구리다.


구리는 주로 합금으로 쓰인다. 주석, 아연, 니켈과 섞으면 각각 청동(bronze), 아연황동(brass), 백동(cupronickel)이 된다. 금관악기는 황동으로 만들기에 합주대를 브라스밴드라고 부른다. 100원, 500원짜리 동전이 백동이다.

살충·살균·항균 효과도 구리의 특징이다. 중세 때 목선을 갉아먹는 따개비 홍합 등을 막는 장치로 배 밑바닥을 구리로 씌웠다. 구리 표면에는 생물이나 세균이 서식할 수 없기 때문이다. 반면 인체에는 거의 무해해 사람 손을 많이 타는 동전, 문 손잡이, 계단 난간 등에 구리가 들어간다. 우리 선조들도 놋쇠로 불리는 황동 그릇을 많이 썼다.

구리 용도가 더욱 확장된 계기가 일명 재향군인병(病)이다. 1976년 여름 미국 필라델피아의 재향군인대회 참석자들이 집단 발병해 34명이 사망했다. 원인은 냉방장치의 냉각수에 서식한 레지오넬라균 탓이었다. 이에 따라 에어컨 배선, 수도관 등을 동파이프로 대체하는 게 필수가 됐다. 지금도 구리 없는 세상은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다.

  • 대량살상무기[Weapons of Mass Destruction, WMD]

    핵무기, 생화학무기 등 많은 사람을 희생시킬수 있는 무기를 말한다. 또한 이들 무기를 운반...

  • 단카이세대

    단카이는 `덩어리'라는 뜻의 團塊를 말한다. 경제기획청 장관을 지냈던 사카이야 다이...

  • 디지털[digital]

    바이너리 디짓(biniary digit)의 약자다. binary는 2진법, digit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