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네마녀의 날

[quadruple witching day]

주가지수 선물과 옵션,개별 주식 선물과 옵션 등 네 가지 파생상품 만기일이 겹치는 날이다. 3 · 6 · 9 · 12월 둘째 목요일에 발생한다. 이날은 주가가 막판에 요동칠 때가 많아 ''마녀(파생상품)가 심술을 부린다''는 뜻으로 ''네 마녀의 날''이라 부르기도 한다. 쿼드러플 위칭데이에는 파생상품과 관련해 숨어있던 현물 주식 매매가 정리매물로 시장에 쏟아져 나오면서 예상하기 힘든 주가 움직임을 나타낸다. 예를 들어 현.선물간 가격 차를 이용한 매수차익잔고나 매도차익잔고 물량이 시장에 나오면서 예상치 못한 주가 급등락을 불러온다.

따라서 만기일 근처에서는 주가의 변동성이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 미국에서는 2002년 12월부터 ''트리플 위칭데이''에서 ''쿼드러플 위칭데이''로 변경됐다. 우리나라도 2008년 4월까지는 트리플 위칭데이였으나 2008년 5월 개별주식선물이 도입돼 2008년 6월 12일 첫번째 쿼드러플 위칭데이를 맞았다.

  • 누적투표제[accumulative voting]

    주주총회에서 이사를 선출하는 방법 중 하나다. 보통은 주총이 열리기 전에 경영진이 미리 의...

  • 내부금융[internal financing]

    기업의 영업성과에서 나오는 이윤의 일부를 자기경영을 위하여 사내에 준비금으로 유보해 두었다...

  • 납세협력비용[compilation costs]

    세금을 내는데 필요한 시간적 · 경제적 부대비용을 말한다. 증빙서류 수취, 장부기장,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