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네마녀의 날

[quadruple witching day]

주가지수 선물과 옵션,개별 주식 선물과 옵션 등 네 가지 파생상품 만기일이 겹치는 날이다. 3 · 6 · 9 · 12월 둘째 목요일에 발생한다. 이날은 주가가 막판에 요동칠 때가 많아 ''마녀(파생상품)가 심술을 부린다''는 뜻으로 ''네 마녀의 날''이라 부르기도 한다. 쿼드러플 위칭데이에는 파생상품과 관련해 숨어있던 현물 주식 매매가 정리매물로 시장에 쏟아져 나오면서 예상하기 힘든 주가 움직임을 나타낸다. 예를 들어 현.선물간 가격 차를 이용한 매수차익잔고나 매도차익잔고 물량이 시장에 나오면서 예상치 못한 주가 급등락을 불러온다.

따라서 만기일 근처에서는 주가의 변동성이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 미국에서는 2002년 12월부터 ''트리플 위칭데이''에서 ''쿼드러플 위칭데이''로 변경됐다. 우리나라도 2008년 4월까지는 트리플 위칭데이였으나 2008년 5월 개별주식선물이 도입돼 2008년 6월 12일 첫번째 쿼드러플 위칭데이를 맞았다.

  • 노동자경영[worker''s management]

    노동자 자치관리 혹은 자주관리라고도 부른다. 노동자들이 선출한 대표들이 기업을 경영하고, ...

  • 노정장입장치[爐頂裝入裝置]

    철광석과 코크스 등의 제철원료를 고로 안에 균등하게 넣어주는 설비.

  • 나노경영[nano management]

    맥이트(McIT) 이론에 기반을 두고 지속적으로 고용 유지와 부가가치 창출을 동시에 달성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