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소듐냉각고속로

[sodium-cooled fast reactor, SFR]

원전에서 나온 폐연료봉을 다시 연료로 사용하는 차세대 원전기술.
기존 경수로나 중수로와 달리 높은 에너지의 고속 중성자 (fast neutron)를 이용해 핵분열 반응을 일으키는 차세대 원전으로 소듐(Na)을 냉각제로 사용한다.
이 과정에서 반감기가 길고 독성이 강한 물질 발생은 줄어들고 재사용할 수 있는 원전 연료는 오히려 증식된다. 또한 원자로 내 감속재와 높은 압력이 필요 없는 데다 열효율도 경수로보다 우수하다. 연료인 우라늄 실제 이용률을 60배까지 늘릴수 있으며 영구처분이 필요한 고준위 폐기물 양은 100분의 1로 줄어든다.

우리나라는 1997년부터 2017년까지 파이로프로세싱과 소듐냉각고속로 연구에 6764억원을 투입했으며 2020녀까지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관련어

  • 세컨드티어스[second-tiers]

    브릭스 이후의 잠재 신흥국을 포괄한다. 터키와 인도네시아, 멕시코,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대...

  • 슬로비족[Slower But Better Working People, Slobbie]

    느리게 사는 철학을 통해 행복한 삶의 지름길을 찾는 사람들로 여피(Yuppie)족 이후 1...

  • 소프트달러[soft dollar]

    증권회사에 위탁 매매를 의뢰한 대가로 자산운용회사가 증권사로부터 위탁매매이외에 추가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