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우버화

[Uberization]

차량과 승객을 바로 연결해주는 모바일 차량공유 서비스 우버(Uber)에서 나온 신조어. 소비자와 공급자가 중개자 없이 인터넷 플랫폼에 직접 만날수 있는 공유경제 시스템을 일컫는다. 법률시장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 서비스의 우버화가 진행되고 있다.

우버화는 다양한 산업영역에서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2015년 1월 미국의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우버를 특정 서비스가 아니라 업계의 변화 방향이라고 설명하면서 모든 서비스의 우버화가 진행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법률시장의 우버화
2016년 4월 12일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는 “법률서비스 수수료와 고객의 지급능력 간 격차가 커지면서 법률시장에도 ‘우버화’가 무르익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실리콘밸리 팰로앨토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인 로스인텔리전스가 대표적이다. 로스는 IBM의 인공지능 기술 ‘왓슨’을 활용해 대화형 법률서비스를 제공한다. 주니어 변호사가 상당 시간을 쏟아야 하던 판례 등의 검색·분석 작업에 왓슨을 활용한다.

로스 관계자는 “인간 변호사라면 컴퓨터 키워드 검색으로 수천개의 문서를 스크롤해야 하지만 왓슨은 문서를 샅샅이 뒤져 기업이 원하는 것을 찾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샌프란시스코의 법률서비스업체 액시엄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곳곳에 있는 변호사를 연결, 저렴하게 법률 자문을 제공한다. 영국의 리버뷰로는 사내 법률부서가 좀 더 효율적으로 작업을 관리할 수 있도록 설계한 ‘가상 비서’ 서비스를 내놨다.

이런 서비스가 속속 도입되는 이유는 영국과 미국에서 치솟고 있는 법률 자문 수수료 때문이다. 비싼 택시비에서 사업 기회를 찾은 우버처럼 기술로 그 간극을 메워보겠다는 것이다. 싱크탱크 ‘센터포 폴리시 스터디즈’ 보고서는 1980년대 중반 영국 런던 로펌의 파트너들이 시간당 150~175파운드(약 24만~28만원)의 수임료를 받았으나 지난해에는 775~850파운드(약 126만~138만원)에 달했다고 분석했다. 2016년에는 1000파운드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변호사만이 할 수 있다고 생각하던 일을 인공지능이 점점 대체하면서 이런 인식은 크게 바뀔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추세에 따라 기업 고객은 로펌에 지급하는 법률 자문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영국 통신회사 보다폰은 법률자문하는 로펌 수를 70개에서 10개로 줄이고, 시간당 수임료 대신 고정비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전환하는 협상에 나섰다.

관련어

  • 유통광고[trade advertising]

    소비자용품 또는 산업용품의 메이커나 도매업자 등이 소매업자를 대상으로 해당 상품의 매출증대...

  • 유동비율

    유동자산(1년 이내 현금화될 수 있는 자산)을 유동부채(1년 이내 갚아야 하는 부채)로 나...

  • 이구환신 정책

    중국 정부가 생산활동과 내수진작을 지원하기 위해 2009년 6월부터 1년간 시행하고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