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파나마 페이퍼스

[Panama Papers]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가 입수한 파나마 법률회사 `모색 폰세카' (Mossack Fonseca)의 내부 문서를 분석하고 공개하기 위한 프로젝트. ICIJ가 이 프로젝트를 통해 공개한 자료를 말하기도 한다. 이 자료들에는 각국 전·현직 지도자들과 정치인, 유명인사들의 조세 회피 의혹이 담겨 있어 큰 파장을 낳고 있다.

독일 일간지 쥐트도이체차이퉁(SuddeutscheZeitung)은 모색 폰세카의 1977∼2015년 기록을 담은 방대한 내부자료를 입수했다. 쥐트도이체차이퉁은 곧바로 이 자료를 ICIJ에 건넸고 ICIJ는 이에 '파나마 페이퍼스'라는 이름을 붙였다. ICIJ의 이번 프로젝트에 한국의 인터넷언론 뉴스타파, 영국 BBC와 가디언, 프랑스 르몽드, 호주 ABC, 일본 아사히신문 등 전 세계 100여 개 언론사가 참여했다.

‘파나마 페이퍼스’프로젝트는 1년간 이뤄졌으며 그 결과는 2016년 4월 3일 공개됐다. 2.6테라바이트(TB)에 달하는 데이터를 분석한 이 자료에는 글로벌 은행 및 로펌이 정치인과 관료, 유명인의 조세회피를 도와주기 위해 정리한 자료들로 이메일(480만개), 이미지(100만개), PDF파일(200만개), 문서(32만장), 데이터베이스 명단(300만명) 등이 포함됐다.

국제정치인 중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처남,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의 아버지 등이 ‘파나마 페이퍼’에 연루됐다.

이외에도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 시그뮌뒤르 다비드 귄뢰이그손 아이슬란드 총리,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셰이크 하마드 빈 칼리파 알타니 전 카타르 국왕, 아야드 알라위 전 이라크 총리, 알리 아부 라게브 전 요르단 총리 등도 포함됐다.
`Korea’로 검색된 파일은 모두 1만5000여 건으로 한국 주소를 기재한 한국 이름 195명도 포함됐다.
파나마 페이퍼스의 영향으로 귄뢰이그손 아이슬란드 총리는 2016년 4월 5일 국민의 압박으로 전격 사임하기까지 했다.

  • 폐업컨설턴트

    법인등의 사업체가 사업부진으로 청산할 때 가능한 자산손실 적게 하여 청산가치를 높일 수 있...

  • 파이어 월[fire wall]

    파이어 월은 방화벽 또는 침입방지 시스템으로 풀이되는 컴퓨터 보안시스템. 네트워크를 통한 ...

  • 폴라 보텍스[polar vortex]

    북극과 남극 대류권 중상부와 성층권에 위치하는 소용돌이 기류다. 주변에 제트기류가 강하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