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용어사전

사드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미국의 고(高)고도미사일방어체계. 미국의 군사기지를 공격하는 미사일을 격추할 목적으로 록히드마틴이 개발한 공중방어시스템이다. 적 탄도미사일을 탐지해 고도 40-150㎞에서 초속 약 2.5㎞로 날아오는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미사일방어(MD)체계로 요격용 미사일과 조기경보레이더로 구성된다. 해상에서 적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SM-3와 함께 미국 MD체계의 핵심으로 꼽힌다. 지상 배치이동형으로, 1개 포대 도입비용은 1조원 이상이다.

관련기사

  • 당·청, 계파 갈등 번지는 '사드 논란'

    미국의 고(高)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도입을 두고 새누리당 내 갈등이 표출되고 있다. 비박계(비박근혜계)가 사드 도입 공론화에 적극 나서고 있는 반면 청와대와 친박계는 신중론을 펴고 있다. 사드 배치 논란이 당청 간, 계파 간 갈등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사드 도입에 대한 질문을 받고 “4월 임시국회 전에 의원총회에서 토론하겠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사드 도입 주장을 편 원유철 정책위원회 의장, 나경원 외교통일위원장과 함께 공론화의 불씨를 지폈다. 유 원내대표는 15일 예정된 당·정·청 회의에서도 이 문제를 적극 개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통위 소속 정병국 의원도 이날 평화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은 사드 배치가 동북아의 안정을 저해할 것이라고 주장하는데 북한 핵도 동북아 안정에 저해 요인 아니냐”고 말했다. 친박 핵심인 윤상현 의원과 이정현 최고위원은 부적절한 결정이라며 즉각 반대하고 나섰다. 윤 의원은 청와대 정무특보로 내정된 상태여서 청와대의 의중을 반영한 것이라는 해석을 낳고 있다. 이인제 최고위원도 이날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사드는 공개적으로 논의해서 결정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신중론을 펼쳤다. 이어진 비공개 회의에서는 적극파와 신중파가 팽팽히 맞섰다. 유 원내대표는 “이미 사드 도입을 두고 논란이 조성됐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는 논의가 잘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서 토론을 피해서는 안된다”며 의총 개최 필요성을 역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신중론을 펼친 의원들은 “당이 앞장서 공론화를 주도하는 것이 국익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기존의 ‘신중론’을 재확인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우리 정부의 입장은 3NO(no request, no consultation, no decision)”라며 “요청이 없었기 때문에 협의도 없었고 결정된 것도 없다”고 말했다. 사드를 도입했을 경우 예상되는 중국의 무역 보복을 고려했을 때 굳이 한국이 나서서 배치 문제를 거론할 이유가 없다는 게 신중론을 펴는 배경이다. ■ 사드 THAAD·고(高)고도미사일방어체계=적 탄도미사일을 탐지해 고도 100㎞ 안팎 상공에서 요격할 수 있는 미사일방어(MD)체계로 요격용 미사일과 조기경보레이더로 구성된다. 해상에서 적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SM-3와 함께 미국 MD체계의 핵심으로 꼽힌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2015-03-12
  • 새희망홀씨대출

    시중은행들이 2010년 11월부터 출시할 예정인 서민대출. 연소득 3000만원 이하이면 신...

  • 세계핵테러방지구상[Global Initiative to Combat Nuclear Terrorism, GICNT]

    2006년 7월 G8 정상회의에서 핵테러 대응능력 제고와 국제공조 강화를 위해 미국과 러시...

  • 스택과 트렌치[stack and trench]

    반도체 D램 개발의 방식을 뜻한다. 스택은 회로를 고층으로 쌓는 것이고 트렌치는 지하로 파...